사할린 위치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피노키오 조회 41회 작성일 2020-11-21 20:09:08 댓글 0

본문

왜 쿠릴 열도는 전부 다 러시아 땅이 된 걸까??

#일본 #러시아 #쿠릴열도
참고문헌:
남상구. (2012). 남쿠릴열도 영토분쟁의 역사적 경위와 현황. 영토해양연구, 4, 122-145.
박종효. (2011). 러시아 쿠릴열도에 관한 러일 분쟁사 연구. 군사(80), 167-207.
배규성. (2013). 러일간 쿠릴열도 분쟁과 미국의 입장. 동북아시아문화학회 국제학술대회 발표자료집, 527-533.
우준모, 김종헌. (2014). 쿠릴열도를 둘러싼 러시아와 일본의 영토갈등 쟁점과 함의. 중소연구, 37(4), 215-252.
윤현명. (2019). 근대 일본의 시베리아 출병에 대한 일고찰 - 중일전쟁과의 비교를 중심으로 -. 한국학연구, 53(0), 215-245.

'우리가 모르는 이별의 이야기' - 이산의 섬 러시아 사할린 [ YTN기획특집 다큐멘터리 ]

러시아 사할린에서 벌어진 슬픈 일들
강제징용으로 인한 피해와 상처들이 남아 있습니다
남북상봉에 대한 내용도 들어 있다는데요
어떤 일들이 숨겨져 있었는지 한번 보시죠...

#사할린 #강제징용 #남북전쟁 #일제강점기 #YTN특별기획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'우리가 모르는 이별의 이야기' - 이산의 섬 러시아 사할린 [ YTN기획특집 다큐멘터리 ]

[인터뷰: 서진길 / 1944년생]
"라디오 보듬고 울고 고향 생각이 나지 아무래도."

[인터뷰: 김정자 / 1942년생]
"누가 누구누구를 찾는다
그런 소리만 들었습니다."

[인터뷰: 조영제 / 1932년생]
"막 아버지가 쫓아와서
'일어나라, 일어나라, 네 사촌 동생이
너를 찾고 있다'. 일어나라고 쫓아 나오니
방송 끝나버렸지."

[내레이션]
1945년 8월, 온 한민족이 기쁨에 넘친
한반도 해방.
하지만 누군가에게는 이산의 아픔을 뜻하기도 했다.
여기, 애끓는 그리움 속에서
가족을 찾는 동포들의 이야기가 있다.

[내레이션]
러시아 극동의 섬, 사할린.
자작나무 숲과 초원이 드넓게 펼쳐진 이곳에
한인들의 애절한 역사가 묻혀 있다.

[인터뷰: 이경숙 / 1952년생]
"(아버지는) 언제든지 날마다 말했습니다.
(한국에) 가고 싶다고, 고향 이야기했죠.
그래도 뭐 편지도 못 쓰고 가보지도 못하고
다 돌아가셨죠. 고생도 많이 했습니다, 여기서."

[내레이션]
1905년 러일전쟁에서 이긴 일본은 사할린의
북위 50도 이남을 차지했다.
석탄과 목재 등 천연자원이 풍부한 사할린.
일본은 이곳의 자원을 전쟁에 활용하기 위해
한인 3만여 명을 사할린 탄광과
벌목장으로 징용했다.
징용된 이들은 영하 40도까지 떨어지는
혹한의 땅에서 나무를 베고 석탄을 캐야 했다.

[인터뷰: 김윤덕 / 1923년생]
"(전등이) 무거워요. 그래도 날이 되면
(시간이 지나면) 괜찮아요.
처음에는 해 놓으면 계속 앞으로 떨어지지."
(탄광에서) 앉아서 엎드려 일하는 데도 있고.
뒤로 누워서 일하는 데 있단 말이요.
여기 봐. 전부 새카매.
이렇게 엎드려서 올라가다 보니
모두 굳은살이 됐어, 전부."

[인터뷰: 서진길 / 1944년생]
"겨울에 일한 때 산에서 일한 사람은
얼어 죽은 사람도 있고.
추우니까 산에 가다가 돌아가신 사람도 있고."

[인터뷰: 이쾌임 / 1935년생]
"내 남편이 여기 끌려와서 2년 동안
일본인 밑에서 일하면서, 탄광에 일하면서
2년 동안 월급 하나도 못 탔어.
하나도 못 타고 그냥 다 (45년에) 해방되고
(월급) 다 없어졌지."


[내레이션]
1941년 진주만 공습을 감행한 일본,
연합군이 반격에 나서자 갈수록
수세에 몰리게 된다.
사할린 한인들에게 닥친 시련도 더욱 가혹해졌다.

[인터뷰: 안복순 / 1934년생]
"41년, 42년, 43년도에 일본이 좀 약해졌네.
소련(연합군)이 강해지고.
그래서 남자들을 다 일본 규슈로 끌고 갔죠."

[내레이션]
1944년 연합군이 일본 해상을 장악했다.
일본과 사할린 간 석탄 운반 길도 끊어졌다.
일본은 사할린에서 운영하던 탄광 일부의 문을 닫고
한인 3천여 명을 군함도를 비롯한
각지 탄광으로 동원했다.
두 번째 징용, 이중징용이다.

[인터뷰: 조영제 / 1932년생]
"학교 가서 공부하고 있는데 아버지는
낮 12시쯤 되어서 (일본으로) 떠나셨다고 하더라고요. 그러고는 아버지한테서
편지 연락도 없고 아무 소식이 없었지요."

[인터뷰: 이수진 / 1942년생]
"남사할린 북쪽, 우글레고르스크,
레소고르스크, 보쉬니아코보.
여기서 제일 많이 (이중징용) 갔어요.
그때 빨리 데려가야 한다고,
'(일본에) 먼저 가라, 식구들 다음에 보내준다'고 거짓말하고 데려갔지.
그때 그 시대 안 가면 죽여 버리지 말도 못 하지. 그렇게 밤에 빨리 가라고. 그렇게 싹 데려갔지"

[내레이션]
가족을 데려갈 수 없었던 이중징용 광부들.
패전 후 일본은 이들을
사할린으로 보내주지 않았다.

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

▣ YTN KOREAN 유튜브 채널구독: https://goo.gl/gcKeTs

▶ [APP] Android: https://goo.gl/6Pg6j3
▶ [APP] iOS: https://goo.gl/Qxm7rz
▶ Facebook : https://www.facebook.com/ytnworld
▶ Twitter : https://twitter.com/ytnworld
▶ Website : http://ytn.co.kr/ytnkorean

[더 큰 한민족 네트워크 / YTN KOREAN]

세계테마기행 - 땅 끝 사람들 러시아- 야생의 땅 극동 러시아_#002

공식 홈페이지 : http://home.ebs.co.kr/theme 땅 끝 사람들 러시아- 야생의 땅 극동 러시아,

프리모르 사파리, 표범의 땅 국립공원,사할린 시장, 사할린 노글리키 니비히족,

▶For more videos visit us at http://home.ebs.co.kr/theme

세계테마기행은 단순한 여행 정보 프로그램에서 벗어나,
자유로운 배낭여행자만이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체험기를 전해드리고자 기획된 프로그램입니다.

스페인에서 칠레, 남아공에서 알래스카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를 직접 발로 뛰며 제작하는 세계테마기행은
찬란한 문명 유적지와 자연유산은 물론 다양한 모습으로 삶을 영위해 가는 세계인들의 숨겨진 모습까지 생생히 보여드리겠습니다.

그리고 매편 여행을 안내하는 큐레이터들은 한국인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면서
이 시대 우리에게 필요한 세계관이 무엇인지 여러분과 함께 즐거운 고민을 하도록 하겠습니다.

매일 저녁 세계테마기행을 통해서 가슴 설레는 여행의 참맛을 느끼시길 바랍니다.


▶Subscribe to the EBS Docu Channel here:
http://www.youtube.com/subscription_center?add_user=ebsdocumentary

▶For more information visit us at http://www.ebs.co.kr/

▶Check out what we're up to elsewhere:
-https://plus.google.com/+ebsdocumentary

... 

#사할린 위치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전체 2,504건 8 페이지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www.jmcarbon.co.kr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